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회원은 왜 회장 멱살을 잡았나?...바람 잘 날 없는 광복회 04-13 11:45

(서울=연합뉴스) 광복회의 내홍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지난 11일 제102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에서 김원웅 광복회장이 광복회원이자 독립유공자 후손인 김임용(69) 씨에게 멱살을 잡히는 소동이 벌어지면서입니다.

대한민국임시정부 국무위원 등을 지낸 김붕준(1888∼1950) 선생의 손자인 김임용씨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김 회장이 전횡을 해왔다며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특히, 광복회가 지난 1월 퇴임을 앞둔 추미애 당시 법무부 장관에게 '독립운동가 최재형 상'을 시상해 논란을 일으킨 점 등을 언급하며 "특정 인사들에게 광복회 이름으로 계속 상을 주는 등의 행위는 광복회 회원들의 뜻이 아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김씨는 "김 회장을 보는 순간 뻔뻔함에 울화가 치밀었다"고 기념식에서 멱살을 잡은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김원웅 회장은 "광복회는 현재 그 어느 때보다 단합이 잘 돼 있고, 친일청산 문제를 공개적으로 제기하며 존재감을 높였다는 자긍심을 가지고 있다"며 이런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김 회장은 "일부 극소수 (의견이 다른) 몇 명이 있는 건 사실이지만, 광복회가 지향하는 친일청산의 길을 가로막을 순 없다"면서 자신에 대한 반대는 조직적 차원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서정인>

<영상: 연합뉴스TV>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