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투기 의혹 700여명 내사·수사…몰수추징 240억 04-12 21:10

[뉴스리뷰]

[앵커]


경찰 부동산 투기 특별수사본부가 700여 명을 내사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수본 설치 후 한달 만인데요.

경찰이 지금까지 몰수 추징한 투기 부동산 4건에 대해서만 그 금액이 240억 원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경목 기자입니다.

[기자]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현재까지 수사선상에 올린 대상은 700여 명입니다.

지난달 12일 투기 관련 특별수사본부를 설치한 지 한 달 만입니다.

<유재성 / 경찰 특수본 공보책임관> "부동산 투기와 관련하여 현재까지 총 178건 746명을 내수사하여 혐의가 인정되는 47명을 송치하고, 636명을 계속 수사 중에 있습니다."

기획부동산과 전매 등 부동산 관련 불법 행위에 대해서도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이를 포함하면 수사대상은 1천 명에 이를 것이라는 게 경찰 설명입니다.

특히 경찰은 투기 의혹 4건에 대해 240억 원 상당의 몰수보전을 신청했고 법원이 받아들였다고 밝혔습니다.

대상은 내부 정보를 이용해 투기를 한 LH 직원과 경기도, 포천시 공무원 등 입니다.

이들이 투기를 한 시점 당시 부동산 매입금액은 72억 원으로 몰수보전이 인용된 현 시세는 그에 비해 3배 이상 올랐습니다.

경찰은 또 LH 직원을 포함한 공무원과 공직자, 국회의원 등 고위직에 대한 수사도 확대하고 있습니다.

<유재성 / 경찰 특수본 공보책임관> "수사대상자 중 공무원은 자치단체장 10명을 포함한 140여 명이고, 국회의원 및 지방의원은 44명, LH 직원은 38명입니다."

경찰은 본인이나 가족이 연루된 국회의원에 대해서는 압수수색 등 강제 수사를 검토하고 있는 단계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김경목입니다. (mo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