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4차 유행' 빨간불인데… 강남역 무허가 클럽 200여명 춤판 04-11 16:23

(서울=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 위험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 강남의 불법 유흥업소에서 수백 명이 무더기 적발됐습니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전날 오후 9시 25분께 강남역 인근 역삼동의 한 무허가 클럽에서 직원과 손님 등 200여명을 적발하고 업주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습니다.

경찰은 "수백 명이 모여서 춤을 춘다", "어느 시국인데 위험하지 않으냐"는 112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는데요.

일반음식점으로 등록된 이 업소는 음향기기와 특수조명을 설치하는 등 클럽 형태로 운영됐고, 손님들이 마스크 착용이나 거리두기 등 세부 방역 수칙도 지키지 않은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일부 손님은 출동한 경찰관들에게 "우리가 죄를 지었나, 무슨 근거로 이러는 거냐" 등 소리를 지르며 항의했습니다.

단속 전 이미 방역 측면에서 불안함을 느끼고 자리를 뜬 이들도 일부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해연·남궁정균>

<영상: 서울 수서경찰서 제공>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