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세 모녀 살해 김태현 "숨 쉬고 있는 것도 죄책감" 04-09 13:10


서울 노원 세 모녀 살해 피의자 김태현이 "뻔뻔하게 숨 쉬고 있는 것도 죄책감이 든다"며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김씨는 오늘 오전 얼굴 등 신상이 공개된 자리에서 무릎을 꿇고 이같이 사과했습니다.


김씨는 마스크를 벗어달라는 요청에 스스로 마스크를 벗고 얼굴을 노출하기도 했습니다.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서 구속수사를 받아오던 김씨는 오늘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