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이란, 한국 선박·선장 억류 해제…"건강 양호" 04-09 13:10


[앵커]


지난 1월부터 이란에 억류돼 있던 한국 화학 운반선 '한국케미'호와 선장이 석방됐습니다.

외교부는 선장 등의 건강 상태는 양호하며, 선박은 우리 시각으로 오늘 오전에 이란을 무사히 떠났다고 전했습니다.

서혜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란에 억류 중이던 한국 선박과 선장이 모두 석방됐습니다.

외교부는 "이란 당국에 의해 억류돼 묘박 중이던 우리 국적 선박, 한국케미호와 이 선박의 선장에 대한 억류가 오늘 해제됐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선장 등의 건강은 양호하며, 화물 등 선박의 제반 상황도 이상이 없다고 전했습니다.

선박은 현지 행정절차를 마치고 오늘 오전 10시 20분쯤 무사히 출항했습니다.

앞서 이란 혁명수비대는 지난 1월 4일, 걸프 해역에서 한국케미호와 선원 20명을 나포했습니다.

당시 이란 혁명수비대는 해양 '환경오염'을 표면적인 이유로 들었지만, 미국의 제재로 인해 이란 자금 70억 달러가 한국에 동결된 점에 불만을 품은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이후 이란은 지난 2월 2일, 선원 19명을 석방하기로 결정했지만 선박과 선장 문제가 지금까지 풀리지 않았고, 선박 관리를 위한 대체 인원이 이란으로 가야 했던 상황입니다.

따라서 현재 선박에는 13명이 탄 상태입니다.

이란의 억류 해제 결정에는 상황의 장기화에 대한 부담이 작용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와 관련해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한 이란 관계를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란이 지난 6일부터 미국을 비롯한 JCPOA 당사국들과 핵 합의 복원을 위한 협상을 시작했다는 점도, 이번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서혜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