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671명 신규확진…거리두기 단계 현행유지 04-09 11:44


[앵커]

코로나19 4차 대유행 우려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신규 확진자가 671명 발생했는데, 사흘 연속 600~700명대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보도국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봅니다. 조성미 기자.

[기자]

네, 코로나19 확진자가 671명 새로 발생했습니다.

600명대로 치솟은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그제 700명까지 오르더니 다시 600명 중후반대로 내려왔습니다.

4차 대유행이 현실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여전히 큰데요.

신규 확진자 중 지역발생 환자가 644명입니다.

서울 214명, 경기 197명, 인천 39명 등으로 수도권이 지역발생 환자 중 70%를 차지했습니다.

비수도권의 확산세도 거센데, 부산 50명, 대전 26명 등 전 지역에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7,719명, 이 가운데 위중증 환자가 113명입니다.

사망자는 어제 하루 6명 늘어 누적 1,764명이 됐습니다.

[앵커]

이런 가운데 정부가 일단 거리두기 단계를 현행으로 유지하고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계속할 방침을 밝혔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정부는 조금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수도권 2단계·비수도권 1.5단계인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 5인 이상 모임 금지 조치를 3주간 더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또, 2단계 지역의 유흥시설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집합금지를 결정했지만, 방역수칙 준수 노력에 따라 지자체별로 오후 10시 운영시간 제한으로 대체할 수 있게 했습니다.


특히 수도권의 경우 확산이 더 심해지면 식당과 카페, 노래방, 헬스장 등의 영업제한 시간을 언제라도 지금의 오후 10시에서 오후 9시로 되돌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지금의 확산세가 3차 때보다 유행 위험이 더 클 수 있고, 1~2주일 내에 2배에 달할 가능성도 있다면서 특단의 대책을 고민해 다음주 초에 다시 발표하겠단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