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날씨] 아침 쌀쌀, 낮 포근…오전까지 동해안 요란한 비 04-09 08:39


[앵커]

오늘도 대체로 맑은 가운데 일교차가 크겠습니다.

동해안을 중심으론 오전까지 요란한 비가 내리겠는데요.

자세한 날씨는 기상캐스터 연결해서 알아보겠습니다.

김민지 캐스터.

[캐스터]

옷을 어떻게 입는 게 가장 좋을까 평소보다 더 고민을 하게 되는 요즘이죠.

오늘 아침도 쌀쌀하게 출발하고 있습니다.

얇은 겉옷 하나 걸치고 나왔더니 살짝 춥게도 느껴지는데요.

일부 지역은 영하권까지 기온이 떨어지면서 서리가 관측되기도 했는데요.

한낮엔 어제만큼 햇볕이 따뜻하게 내리쬐겠고요.

기온도 빠른 속도로 올라서 봄기운이 가득하겠습니다.

서울의 낮 최고기온 19도, 광주 21도 보이면서 포근할 텐데요.

동풍을 맞는 동쪽 지역은 15도를 밑돌면서 선선하겠습니다.

이 동풍의 영향으로 현재 동해안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오전까지 동해안과 경남 해안에 비가 이어질 텐데요.

5mm 안팎으로 양은 적지만 대기가 불안정한 상태라, 천둥과 번개를 동반해서 요란하게 오겠습니다.

오후부턴 대부분 지역의 하늘 맑게 드러날 텐데요.

건조하겠습니다.

다가오는 이번 주말과 휴일까지도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져서, 건조함은 갈수록 심해지겠고요.

메마름을 달래줄 비는 다음 주 월요일과 화요일 사이에 전국에 내리겠습니다.

그전까지 많이 건조하니까요.

항상 화재 사고 나지 않도록 주의해주세요.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김민지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