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이란 핵합의 복원 첫 회의…서로 입장차만 확인 04-08 02:52


[앵커]

이란 핵합의 복원을 위한 당사국 회담이 현지시간 6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렸습니다.

미국과 이란 간 입장 차가 워낙 커 난항을 겪었는데요.

다음 회의가 오는 9일로 잡혔지만 타결은 쉽지 않아 보입니다.

김영만 기자입니다.

[기자]


이란 핵합의(JCPOA) 복원을 위한 당사국 회담이 열렸으나, 이란과 미국은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이란은 먼저 제재를 해제해야 한다고 요구하는 반면 미국은 이란의 핵합의 준수가 선행되어야 제재를 풀 수 있다고 해 평행선을 달리는 양상입니다.

<압바스 아락치 / 이란 외무부 차관> "우리 국민은 미국의 제재로 고통을 당하고 있습니다. 그들이 이란 핵합의를 복원하고 핵합의에 돌아오길 원한다면 당장 제재를 해제해야 합니다."

미국은 이번 회담이 건설적이라고 평가하면서도 제재 해제에는 부정적인 입장입니다.

<네드 프라이스 / 미국 국무부 대변인> "이번 회담이 환영할 만하고 건설적이라고 평가합니다. 하지만 현재 우리의 모든 제재는 여전히 유효합니다. 제재 유지를 위해 전 세계 동맹국, 파트너들과 계속 협력해 나갈 것입니다."

미국은 이란이 농도 20%의 우라늄 농축을 중단하는 대가로 10억 달러, 우리돈 1조1천억원 규모의 동결 자산 해제를 제안했으나, 이란은 제재의 완전 해제를 주장하며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번 회의에 참여한 당사국들의 입장에도 온도차가 감지됐습니다.

러시아는 성공적이었다면서도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혔고, 영국과 프랑스 등 유럽 대표단은 미국과 이란 간 입장 차가 커 큰 기대를 안 하는 분위기입니다.

이란 핵합의는 2015년 이란이 유엔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과 독일 등 6개국과 체결한 합의를 말합니다.

이란이 핵 활동을 제한하는 대신 미국의 제재를 해제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행정부가 2018년 합의를 파기하자, 이란도 핵프로그램 동결·축소 조항을 깼습니다.

연합뉴스 김영만입니다. (ym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