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재보선 잠정투표율 55.5%…'강남3구'는 60% 넘어 04-08 01:15


[앵커]


서울과 부산 등에서 진행된 4·7 재보궐 선거의 잠정 투표율이 55.5%로 집계됐습니다.

광역단체장을 뽑는 재보궐 선거에서 투표율이 50%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신새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과 부산시장을 포함해 전국 21곳에서 실시된 재보궐 선거의 최종 투표율은 55.5%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1천216만여 명의 유권자 중 674만여 명이 투표에 참여한 겁니다.

역대 선거와 비교하면, 지난해 4월 21대 총선, 2018년 지방선거보다는 낮습니다.

공휴일에 치러진 두 선거는 각각 투표율이 66.2%, 60.2%로, 이번 재보선 투표율보다 10.7% 포인트, 4.7% 포인트 높았습니다.

하지만, 재보선 기준으로는 높은 투표율입니다.

가장 최근인 2019년 재보선 최종 투표율 48%보다 7.5%포인트 높습니다.

재보선 중 투표율 역대 최고치는 지난 2014년 경북 청송ㆍ예천 기초의원 선거로 61.4%를 기록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광역단체장을 뽑는 재보궐 선거에서 투표율이 50%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지역별로는 서울시장은 58.2%, 부산시장은 52.7%를 기록했습니다.

서울에서는 서초, 강남, 송파가 구별 투표율 1, 2, 3위로 모두 60%를 넘었습니다.

울산 남구청장, 경남 의령군수 등 기초단체장 투표율은 각각 40.5%, 69.5%로 집계됐습니다.

21대 총선 최종 투표율은 전국 개표가 종료된 뒤 확정 발표됩니다.

연합뉴스TV 신새롬입니다. (ro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