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제발 도와주세요" 애틀랜타 연쇄총격 급박한 순간 03-18 21:21

[뉴스리뷰]

[앵커]

미국 애틀랜타 연쇄 총격 사건 당시 긴급히 도움을 요청하는 신고 전화 음성 파일이 공개됐습니다.

두려움에 떨며 몰래 도움을 청하는 긴박한 순간이 생생히 담겼습니다.

김영만 기자입니다.

[기자]

<911 신고 접수자> "누구 도움이 필요하세요?"

<신고자> "여기 강도가 침입했습니다. 경찰 도움이 필요합니다."


<911 신고 접수자> "집이세요, 아파트입니까, 사무실입니까?"

<신고자> "골드 스파…서둘러 주세요…저는 지금 숨어 있습니다."


미국 애틀랜타 연쇄 총격 당시 '골드 스파'라는 사건 현장에 있었던 한 여성의 급박한 목소리입니다.

몸을 숨긴 듯 숨죽여 낮은 소리로 도움을 청합니다.

영어가 능숙하지 않은 데다 총격에 놀란 탓인지 구조 당국자의 물음에 제대로 답을 못하기도 했습니다.

<911 신고 접수자> "이름이 어떻게 되세요?"

<신고자> "'김'이라고 합니다."

자신의 이름을 '김'이라고 밝힌 신고자는 한인 여성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또 다른 사건 현장인 '아로마테라피 스파'에 있던 친구로부터 도움을 요청하는 전화를 받았다는 신고자의 음성 파일도 공개됐습니다.

<신고자> "어떤 남자가 총을 쏘고, 모든 사람이 총소리를 들었으며 여성들이 다쳤습니다. 모든 사람이 겁에 질려 무서워하고 있고, 한 여성이 쓰러졌습니다."

신고 전화는 사건 당일 오후 5시 47분과 57분에 각각 걸려왔고, 출동은 1분 내에 현장 도착은 2, 3분 만에 이뤄졌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연합뉴스 김영만입니다. (ym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