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애틀랜타 총격 용의자 총·종교 심취…中 혐오" 03-18 07:59


미국 애틀랜타 연쇄총격 사건의 용의자인 로버트 에런 롱의 성향과 관련한 현지 보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미 데일리비스트는 롱이 사용해온 것으로 추정되는 인스타그램 계정과 주변 증언을 통해 그가 총에 대한 열정을 갖고 있었고, 종교에 매우 빠져있었다고 전했습니다.


흑인 입장을 옹호하는 매체 뉴스원은 롱을 백인 우월주의자로 소개했습니다.


또 소셜미디어에서는 롱이 최근에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에 강한 반감을 드러내는 글이 퍼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