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투기 의혹' LH 사무실·직원 주거지 압수수색 03-09 19:07


[앵커]


경찰이 LH 임직원의 신도시 부지 투기 의혹과 관련해 강제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은 LH 본사 등 사무실 3곳과 투기 의혹에 연루된 임직원 주거지를 압수수색했습니다.

김경목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이 LH 임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진행했습니다.

압수수색 대상은 LH 본사와 경기 과천의왕사업본부, 인천 광명시흥사업본부입니다.

투기 의혹이 제기된 임직원 13명의 주거지 등도 포함됐습니다.

피의자 신분인 이들 13명은 모두 출국금지 조치됐습니다.

압수수색을 진행한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수사대는 "오전 9시 30분부터 포렌식 요원 등 수사관 67명을 동원해 영장을 집행했다"며 "향후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 엄정 수사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신도시 선정 과정과 내부 비공개 정보 보고라인 관련 자료를 포함해 투기 의혹 연루 직원들의 휴대전화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증거자료 분석과 포렌식 작업을 토대로 비밀정보 유출 여부 등 위법 행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이번 압수수색과 별도로 투기 관련 첩보 수집도 진행 중에 있습니다.

경찰은 3기 신도시 예정지 관할청에 국수본 범죄정보과를 포함해 특별수사단을 구성한 상태입니다.

기존의 의혹 외에 추가로 제기되는 투기 정황과 관련해 모두 수사 가능성을 열어놓겠다는 의지로 풀이됩니다.

경찰이 국수본 출범 후 맡은 첫 대형 수사에서 공언한 대로 역량을 보여줄 수 있을지 경찰 수사에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경목입니다. (mo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