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내 딸 목숨 가치가 6년" 음주운전에 딸 잃은 대만 부모 오열 03-09 17:15

(서울=연합뉴스) 작년 11월 초 한국에서 음주 운전자의 사고로 딸을 잃은 대만인 부모가 가해자 엄벌을 재차 호소하고 나섰습니다.

한국 검찰이 가해자 A(52)씨에게 징역 6년을 구형했으나 피해자 가족들은 납득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9일 대만 빈과일보 등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에서 음주 운전자의 차량에 치여 숨진 쩡이린(曾以琳·28)의 아버지 쩡칭후이(曾慶暉)씨는 전날 한국 검찰이 2차 공판에서 A씨에게 징역 6년을 구형한 것에 대해 "(딸의) 목숨이 그저 6년의 가치밖에 안 되는지"라면서 "(가해자가) 6년 후에 출소해도 내 딸의 생명은 다시 돌아올 수 없다"고 성토했습니다.

쩡씨는 "그(사고자)는 이번 음주 사고가 처음이 아닌 3번째"라면서 "딸이 이런 사람에게 치여 사망한 것이 정말 한스럽고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또 "아내가 매일 비통하게 딸의 사진만 본다"면서 지난 5개월간의 노력이 물거품이 됐다고도 했습니다.

쩡씨는 이런 안타까운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가해자와 합의를 원하지 않으며 엄중 처벌을 바란다는 서신을 변호사를 통해 한국 재판부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신학 박사과정 학생인 쩡이린은 지난해 11월 초 교수와 면담 후 귀가하다가 서울 강남구의 한 횡단보도에서 과속과 신호를 위반한 음주 운전자의 차량에 치여 숨졌습니다. 쩡씨 부부가 딸의 한국 친구를 통해 올린 청와대 국민청원 글은 큰 반향을 일으켰었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황윤정·서정인>

<영상 : 연합뉴스TV·청와대 국민청원 유튜브>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