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미얀마 수치측 인사 사망…군부 폭력 갈수록 흉포 03-08 22:39


[앵커]

미얀마에서 군정의 쿠데타에 반대하는 시위가 점점 더 달아오르자 군경의 폭력 양상도 갈수록 흉포해지고 있습니다.

아웅산 수치 측 인사가 고문 중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고 일반 시위대에 대한 진압도 강경해지고 있습니다.

이봉석 기자입니다.

[기자]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이 이끄는 민족주의민족동맹, NLD 측 인사가 군경에 끌려간 뒤 사망했습니다.

시신 곳곳에 멍 자국이 있던 것으로 알려져 고문을 당한 것으로 보입니다.

<킨 산 민트 / 민족주의민족동맹 관계자> "뒤통수와 엉덩이 부근 등쪽에 멍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의사는 그것이 사인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군정은 NLD 의원들이 현 군사정권을 인정하지 않고 결성한 '연방의회 대표 위원회'에 대해서도 반역죄를 저지르고 있다면서 최고 사형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렇듯 미얀마 군부의 폭력은 시위 현장뿐 아니라 곳곳에서 무자비하게 자행되고 있습니다.

제2도시 만달레이에서는 군경이 움직임 없이 누워있는 사람을 발로 수 차례 찬 뒤 끌고 가는 모습이 목격됐습니다.

<미얀마 만달레이 주민> "왜 그러는 겁니까. 왜 그러는 거예요?"

월요일 미얀마 북부 미치나시에서는 군경이 시위대에 총격을 가해 사망자가 잇따랐고 부상자도 다수 발생했습니다.

앞서 일요일 밤에는 군인들이 주요 병원과 대학으로 들어가 총을 쏘며 시민들을 끌고 갔습니다.

군부가 국경지대의 오랜 전쟁과 시위대 학살 등으로 악명 높은 특수부대를 시위 현장에 배치했다는 외신 보도도 있습니다.

국제 여론이 악화하자 군부 세력은 이미지 쇄신을 위해 이스라엘계 국제 로비스트를 고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얀마 9개 직군 노동조합 연합은 경제를 멈춰 군부에 타격을 주자면서 월요일 총파업에 돌입했고, 한 반군단체가 시위대를 호위하기도 했습니다.

연합뉴스 이봉석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