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與후보들 동시에 "박원순·오거돈 피해자에 사과" 03-08 21:14

[뉴스리뷰]

[앵커]

더불어민주당 서울·부산시장 후보가 박원순·오거돈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동시에 고개를 숙였습니다.

LH 사태와 윤석열 전 총장 사퇴로 여당 지지도가 흔들리는 조짐을 보이자 적극 대응에 나선 겁니다.

보도에 박초롱 기자입니다.

[기자]

3·8 여성의 날을 맞아 여성 분야 공약을 발표하는 자리.

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는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 피해자에게 사과한다는 말부터 했습니다.

<박영선 /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다시 한번 진심 어린 사과를 대신 드립니다. 피해자분께서 조속히 일상으로 돌아오실 수 있도록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하겠습니다."

박 후보가 박 전 시장 사건에 대해 구체적 입장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부산에선 민주당 김영춘 후보가 오거돈 전 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사죄의 절을 했습니다.

<김영춘 /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이번 선거는 민주당 시장의 잘못된 행동으로 치러지게 됐습니다. 피해자분과 시민 여러분들께 정말 죄송합니다."

이번 선거가 박원순·오거돈 두 전임 시장의 성추행 의혹으로 치러지는 만큼, 본격 선거운동 국면에서 야권 후보가 이 문제를 전면 부각할 거라는 관측이 많았습니다.

'여성의 날'을 계기로 박영선, 김영춘 두 후보가 동시 대응에 나선 겁니다.

야권 서울시장 후보들은 뒤늦은 사과라며 날을 세웠습니다.

오세훈 후보는 "절절한 사과가 여성의 날이라야 가능한지 묻고 싶다"고 했고, 안철수 후보는 "진정 피해자에게 죄송한 마음이 있다면 출마하지 말았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박 후보가 단일화를 시도하는 열린민주당 김진애 후보는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판단을 유보하면서, 언론과 정치권의 인신공격 문제를 지적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박초롱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