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단독] 슈퍼카 탄 20대…'빵빵거린다'며 버스기사 폭행 03-08 14:48


자신이 탄 차를 향해 경적을 울렸다는 이유로 주행 중인 마을버스 앞을 가로막고 운전기사까지 폭행한 20대가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운전자 폭행 등 혐의로 A씨 등 20대 남녀 두 명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목격자 등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오후 3시 30분쯤, 서울 방배동의 한 버스 정류장 인근에 외제 스포츠카를 세워둔 A씨는 뒤따라오던 마을버스가 경적을 울리자 버스 앞을 막고 60대 운전기사 B씨를 폭행했습니다.


이 장면을 본 시민들이 A씨 등을 말렸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체포됐습니다.


경찰은 특정범죄가중처벌, 특가법 적용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