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내장사 대웅전 방화에 입 연 대우 스님…"사찰 내 불화 없었다" 03-07 16:45

(서울=연합뉴스) 대한불교조계종 대우 스님(75)은 7일 "내장사 대웅전 방화와 관련해 일각에서 떠도는 이야기와 다르게 사찰 내 불화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방화 피의자인 승려 최(53)씨는 '함께 생활하던 스님들이 서운하게 해 술을 마시고 우발적으로 불을 질렀다'며 범행 사실을 순순히 인정했다고 하는데요.

이에 대우 스님은 "그분(피의자)과 사찰 내 스님 여섯 분과의 불화나 다툼은 전혀 없었다"며 "그분은 경찰에서 그렇게 말했다고 하는데 그 누구에게도 그런 일이 있었다는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불이 난 그날 오후 4시께도 그분은 다른 사찰에서 온 스님과 사찰 내에서 차를 마셨다"며 "그 자리에서 그분은 '내장사에 오니까 모두가 잘해줘서 좋다'며 되레 감사하다는 말을 전했다고 하는데 왜 2시간 뒤에 그런 짓을 했는지 도통 모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왕지웅·이혜림>

<영상 : 연합뉴스TV>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