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日 극우매체에도 램지어 비판글…귀 닫은 학술지 03-05 17:46


[앵커]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위안부 논문'을 조목조목 비판한 역사학자의 글이 일본 극우 매체에도 실렸습니다.

하지만 논문 게재를 예고한 학술지는 비판에 귀를 닫고 논문 철회 여론을 비하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정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를 대변해 온 일본 극우 매체에도 '위안부 논문'을 비판하는 역사학자들의 글이 실렸습니다.

일본사 연구 권위자인 테사 모리스 스즈키 호주국립대 교수와 데이비드 맥닐 도쿄 성심여대 교수는 일본 산케이신문 해외판 선전지 '저팬 포워드'에 램지어 비판 글을 실었습니다.

저팬 포워드는 램지어의 기고문을 싣고 그에 대한 비판을 마녀사냥이라고 주장해 온 매체입니다.

모리스 스즈키 교수 등은 '나쁜 역사'라는 제목의 기고문에서 "수백 명의 학자가 램지어 교수에 대한 공개 비판에 가세했다.

문제는 언론 자유의 억압이 아니라 기본적인 학문 수준 미달의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중국으로 여성을 대량 송출하기 위한 총독부 문건을 여성들의 자발적 '매춘 신청'으로 둔갑시키는 등 램지어가 문헌을 왜곡 인용한 사례를 적시하며 조목조목 반박한 것입니다.

또 '10대 소녀들이 위안부가 되겠다는 근로계약에 합의했다고 믿을 수 있는가' '전쟁터에서 어떻게 위안부만 자유로운 행동의 권리를 가질 수 있었겠는가'라고 되물었습니다.

하지만 램지어 논문 게재를 예고한 국제학술지, 법경제학국제리뷰(IRLE)측은 이처럼 쏟아지는 비판에 귀를 닫고 있습니다.

심지어 조너선 클릭 편집장은 램지어 논문의 문제점을 지적한 학자들에게 "논문 철회 주장 대부분이 비논리적"이라는 내용의 반박 이메일까지 보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선미입니다. (smju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