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이혼율 낮추려 혼전교육?…"중국선 이혼 자유 없나" 03-04 21:34

[뉴스리뷰]

[앵커]


세계 1위 '인구 대국', 중국에서도 최근 고령화와 인구 감소 문제는 당면 과제입니다.

중국의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에서도 인구 문제 해결을 위한 각종 정책 제안이 잇따르고 있는데요.

베이징 임광빈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중국의 신생아 수는 한 해 전과 비교해 175만 명 줄었습니다.

2016년 '한 가정 한 자녀 정책' 폐지에도 출산율이 뚝뚝 떨어지고 있습니다.

여전히 한 자녀 정책에 익숙한 데다, 치솟는 주거비와 교육비 탓에 출산을 꺼리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낮아지는 혼인율과 높아지는 이혼율도 무관치 않다는 분석입니다.

2013년 1천 347만 건으로 정점을 찍은 혼인율은 지난해 813만 건으로 뚝 떨어졌습니다.

반대로 이혼율은 1987년 58만 건에서 지난해 373만으로 6배 이상 급증했습니다.

그런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결혼을 앞둔 커플들을 대상으로 '결혼 훈련'을 의무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돼 중국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쳰아이주 / 전인대 대표> "연애할 때는 공고한 기반 없이 며칠 만에 급하게 결혼을 결정하기 때문에 결혼 전에 교육이 필요합니다."

중국의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에서 정식으로 올라 온 정책 제안인데, 일부 누리꾼들은 정부 당국이 나서 혼전 교육을 한다면, 가족에 대한 책임감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개인의 결혼 문제에까지 당국이 얼마나 개입할 수 있겠느냐며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앞서 올해 초부터 도입된 30일간의 이혼숙려제를 두고는 '중국에 더는 이혼의 자유가 없는지 알고 싶다'는 비판도 나왔습니다.

급증하는 이혼율에 대해 중국 당국이 예민하게 반응하는 것을 두고 일각에서는 '체제 안정의 위협 요소'로 보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내놓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연합뉴스TV 임광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