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LH 직원 반박 글 논란…국정감사 촉구 목소리도 03-04 18:15


[앵커]


한국토지주택공사, LH 일부 직원들의 신도시 땅 투기 의혹을 두고 국민들의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죠.

그런데 일부 LH 직원들이 이를 다시 비판하는 내용의 글을 직장인 커뮤니티에 올려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준삼 기자입니다.

[기자]


LH 일부 직원의 신도시 토지 투기 의혹과 관련한 파문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대통령까지 나서 엄정 조사를 지시한 가운데.

<강민석 / 청와대 대변인> "광명·시흥은 물론 3기 신도시 전체를 대상으로 국토부, LH, 관계 공공기관 등에 신규 택지 개발 관련 부서 근무자 및 가족 등에 대한 토지 거래 전수조사를 빈틈없이 실시…"

온·오프라인을 가리지 않고 LH 직원들의 '도덕적 해이'를 질타하는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일부 LH 직원들이 이번 일을 놓고 "투기인지 투자인지 법원과 수사기관의 판단이 필요하다"는 취지의 글을 올려 논란의 불길에 기름을 부었습니다.

이에 다시 비판 댓글이 달리자 일부 글은 삭제됐습니다.

국민청원게시판에는 성난 민심을 반영하듯 이번 투기 의혹에 대한 국정감사를 추진하자는 청원까지 올라왔습니다.

전문가들은 부동산이라는 매개체에 대해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는 국민들에게 '기울어진 운동장'에 서 있다는 상대적 박탈감을 안겨줄 수 있다며 우려를 표했습니다.

<고종완 / 한국자산관리연구원장(LH 자문위원)> "LH 직원들이 신도시 후보지에 땅을 샀다는 그 자체만으로 커다란 도덕적 해이와 기강 해이가 우려되며…신규 택지 개발 시 내부정보를 이용하거나 관련 임직원들의 투기를 사전에 방지할 수 있는 법적·제도적 장치와 처벌 근거를 더욱 강화할 필요가…"

이제 막 진상조사가 시작된 가운데 정부가 어떤 대책을 내놓을지 관심이 쏠립니다.

연합뉴스TV 이준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