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바짝 엎드려도 모자랄 판에…LH 내부서 딴 목소리 03-04 17:53

(서울=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투기 의혹이 일파만파 커지자 LH 경영진은 4일 수습에 나섰습니다.

이날 오전 장충모 LH 사장 직무대행은 "일부 직원들의 광명시흥지구 투기의혹으로 국민 여러분께 큰 충격과 실망을 드렸다.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LH 사장 출신인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도 이날 대국민 긴급 브리핑을 갖고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LH 내부에서는 선뜻 수긍하지 않는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일부 직원의 땅 투기를 두둔하려는 듯한 태도로 읽히기도 합니다.

이날 LH 직장인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서 한 LH 직원은 "LH 직원들이라고 부동산 투자하지 마란(말란) 법 있나요"라며 이의를 제기했는데요.

이 직원은 "내부 정보를 활용해 부정하게 투기한 것인지, 본인이 공부한 것을 토대로 부동산 투자한 건지는 법원이나 검찰에서 판단할 사안"이라며 경영진과는 사뭇 다른 태도를 보였습니다.

다른 직원은 "1만 명 넘는 LH 직원 중 광명에 땅 사둔 사람들이 이번에 얻어걸렸을 수도 있다"며 "하나 터지면 무조건 내부정보 악용한 것마냥 시끌시끌하다"고 불만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LH 관계자는 "LH 공식 입장과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지만 내부 불협화음이 뭔가 개운치 않은 뒷맛을 남기고 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최수연>

<영상: 연합뉴스TV>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