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화이자 백신 접종 확대…양산부산대병원 등도 접종 시작 03-03 20:56

[뉴스리뷰]

[앵커]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확대된 가운데 양산 부산대병원에는 부산과 경남, 대구 등 영남권에서 근무하는 의료진들을 위한 예방접종센터가 마련됐습니다.

오늘(3일)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는데요.

고휘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영남권역 예방접종센터가 설치된 양산부산대병원입니다.

일찍부터 각 지역 병원에서 온 코로나19 의료진들이 접종을 받기 위해 대기합니다.

환자를 돌보는 의료진이지만, 오늘만큼은 백신을 맞는 접종자의 입장이 됐습니다.

<백신 접종 간호사> "열감 있을 수 있고요. 그리고 2~3일 정도는 두통, 피로가 있을 수 있어서 관찰 잘하셔야 해요"

하루 동안 170여 명 정도의 의료진에게 화이자 백신이 접종됐습니다.

<김태화 / 양산부산대병원 호흡기내과 조교수> "일반 접종 맞을 때와 비슷한 정도로 따끔했습니다. 기다리던 백신이니까 국민들이 언젠가 맞아야겠지만, 마스크를 벗거나 이런 날이 언제인지는 저도 잘 모르겠어요. 하지만 반드시 끝날 일이니까…"

양산부산대병원은 예방접종센터를 설치하기 위해 이곳 기숙사 건물 1층을 활용했습니다.

접수, 예진, 접종, 관찰 등 구역을 4곳으로 나눴습니다.

특히, 관찰구역에선 접종 후 최대 30분 동안 이상 반응을 관찰하면서 혹시나 있을 응급상황에 대비했습니다.

양산부산대병원에 보관된 화이자 백신은 1만 9,900명분.

화이자 백신은 앞으로 경남을 비롯해 부산, 대구, 경북, 울산 등 영남권 지역에서 근무하는 감염병 전담병원과 생활치료센터 코로나19 치료 의료진 1만여 명에게 접종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고휘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