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이번 주 백신 접종 속도…내일부터 권역별 접종 확대 03-02 19:46


[앵커]

이번 주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낼 전망입니다.

오늘(2일) 지역 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다시 본격화한 데 이어 내일(3일)부터는 권역별로 화이자 백신 접종이 확대 실시됩니다.

김장현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의 삼엄한 경비 속에 백신을 접종하는 의료진이 분주하게 오고 갑니다.

중앙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을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이뤄지는 겁니다.

의사, 간호사 등 일선에서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진에 대한 접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접종을 마친 의료진은 독감 주사를 맞을 때와 비슷한 느낌이라고 접종 순간을 전했습니다.

<최나래 / 간호사> "빨리 끝나서 홀가분하고요. 매우 순조롭고 모든 분이 친절하셔서 두려움 없이 잘 맞게 된 것 같습니다."

일선에서 검체를 다루는 임상병리사도 백신을 맞고 한결 가벼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김형진 / 임상병리사> "보통 가검물을 다루다 보니까 약간 걱정도 있었는데, 맞고 나서 마음이 편하다고 할까요."

화이자 백신 접종은 중앙접종센터에서 전국 권역으로 확대되고, 연휴 기간 숨 고르기에 들어갔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도 보건소에서 접종을 재개하면서 활기를 띠었습니다.

지금까지 2만 3,000여 명이 접종을 마쳤는데, 조금씩 접종자 증가세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백신 접종 후 이상 반응 신고는 160건 가까이 집계됐는데, 모두 경증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상원 /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 "모두 예방접종 후에 흔하게 나타날 수 있는 두통·발열·오심(메스꺼움)·구토와 같은 경증사례였습니다."

아울러 정부는 일부 해외에서 도입 추진 중인 백신 여권과 관련해 다각적 측면을 검토해 신중하게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김장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