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일본군 위안부 아닌 성노예"…유족들, 용어변경 촉구 03-02 17:29


[앵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유족들이 위안부는 가해 사실을 부정하는 일본 우익이 만들어낸 용어라며 성노예로 표현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피해 사실을 정확히 표현하기 위해서는 성노예로 부르는 것이 타당하다는 겁니다.

보도에 강창구 기자입니다.

[기자]


겁먹은 얼굴의 어린 소녀가 일본군에게 강제로 끌려갑니다.

열일곱 꽃다운 나이에 성노예로 고통받은 고 김순덕 할머니가 그린 자화상입니다.

김 할머니는 타계할 때까지 매주 수요집회에 참석해 일본 정부의 사과와 배상을 요구하는 활동을 펼쳤습니다.

김 할머니의 아들 등 유족들이 일본군 위안부란 표현은 명백히 잘못된 것이라며 시정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위안부란 표현은 가해 사실을 부정하는 일본 우익이 만들어낸 용어라며 피해자 중심의 성노예로 불러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서병화 /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유족회 부회장> "피해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가해 사실을 정확하게 알 수 있는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로 용어변경을 강력하게 요구합니다."

마크 램지어 하버드 교수와 국내 일부 학자들이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들에 대한 망언과 망발을 이어가는 가운데 이들에 대한 법적 대응의 필요성도 제기됐습니다.

<정대운 / 경기도의원> "표현의 자유도 중요하지만, 피해자들의 인권과 존엄이 더욱 중요한 만큼 역사 왜곡과 망언을 예방할 수 있는 처벌법이 반드시 필요…"

현재 국내에 신고된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는 모두 240명, 이 중 15명만 생존해 있습니다.

유족과 시민단체는 가해자가 만든 위안부란 표현 대신 성노예로 바꾸도록 정부에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습니다.

연합뉴스TV 강창구입니다. (kcg33169@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