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택진이 형' 부러웠던 정용진 부회장 "우승 반지 끼고 싶다" 02-28 18:21

(서울=연합뉴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음성 기반 소셜미디어(SNS) '클럽 하우스'에서 신세계그룹 이마트 야구단과 관련한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져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28일 야구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전날 클럽하우스에 처음으로 등장해 야구단과 관련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정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우승 반지를 끼고 싶어 야구단을 인수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야구단 명칭으로 인천 하면 떠오르는 공항과 관련이 있는 이름으로 정했으며, 야구단 상징색으로는 이마트의 노란색을 사용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귀띔했습니다.

신세계 야구단의 첫 홈구장 시구를 정 부회장이 할 것이라는 일부 야구팬들의 예상과 달리 시구 계획이 없다며 "10연승 시 시구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정 부회장은 야구팬들이 NC다이노스 구단주인 김택진 대표를 '택진이 형'이라고 부르는 것이 부러웠다며 자신을 "'용진이 형'이라고 불러도 좋다"고 말했는데요.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이런 내용에 대해 "정황상 정 부회장이 맞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박혜진·민가경>

<영상: 연합뉴스TV>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