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날씨] 주말 맑고 포근…대기 건조, 남해안 강풍 02-26 20:30


내일은 2월의 마지막 주말인데요, 달력이 봄에 가까워지듯 날씨도 많이 포근해졌습니다.

오늘 서울은 15.8도까지 올랐는데요, 내일은 더 따뜻하겠습니다.

쾌청한 하늘에, 햇볕이 내리쬐겠고, 서울 17도까지 올라서겠습니다.

모레는 하늘빛이 다소 흐려지겠지만, 기온은 내내 영상권을 보이겠습니다.


한편, 건조특보는 하루 사이 또다시 확대됐습니다.

서울을 포함한 중부지방과 경북내륙에 건조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주말 내내 대기의 메마름을 달래줄 뚜렷한 눈·비 소식도 없기 때문에 화재 예방에 신경을 써야겠고요.

지금도 남해안과 제주에서는 강한 바람이 불고 있고, 강풍 특보도 발효 중인데요, 모레까지는 곳곳에 거센 바람이 계속되겠습니다.

주의가 필요하겠습니다.

내일 중부지방 하늘은 맑겠고, 강원 영동은 새벽부터 아침 사이 비나 눈이 내리겠습니다.

아침 기온은 서울이 2도, 청주도 2도, 전주와 광주 2도, 포항과 울산 6도에서 시작하겠고요.

한낮기온은 서울이 17도, 대전 14도, 여수와 창원 10도가 예상됩니다.

바다의 물결은 전 해상에서 5, 6m 안팎까지 높게 일겠습니다.

다가오는 삼일절에는 전국에 눈·비 소식 나와 있고요, 화요일까지 이어지는 곳도 많겠습니다.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구본아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