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바이든 美행정부, 북한인권결의 촉구…한국의 선택은 02-26 20:18


[앵커]

유엔 인권이사회는 다음 달 23일까지 열리는 정기 이사회에서 북한 인권 문제를 논의합니다.

미국은 북한인권결의에 대한 지지를 공개적으로 촉구하고 나섰는데요.

이 때문에 2년 연속 북한인권결의 공동제안국에 불참한 한국이 이번엔 어떤 선택을 할지 주목됩니다.

지성림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은 2009년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으로 선출된 이후 이듬해부터 2018년 이사회까지 북한인권결의에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했습니다.

하지만 인권 문제에 별로 관심이 없던 트럼프 행정부는 2018년 6월 인권이사회를 탈퇴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과 함께 3년 만에 인권이사회에 돌아온 미국은 복귀 일성으로 북한 인권을 중요하게 강조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인권이사회 기조연설에서 시리아와 함께 북한을 직접 거론하며 인권결의안에 대한 지지를 전 세계에 촉구했습니다.

블링컨 국무장관의 발언으로 미뤄 미국이 이번에 북한인권결의 공동제안국에 다시 참여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매년 공동제안국에 참여해왔던 한국은 2019년과 지난해에는 공동제안국에서 빠졌습니다.

올해도 불참이 예상됐었지만, 미국이 북한 인권을 공개적으로 거론하면서 딜레마에 빠졌습니다.

'보편적 가치'의 관점에서 북한 인권 문제를 바라보는 바이든 행정부와 북한의 '인도주의적 위기'에 더 초점을 맞추는 문재인 정부 사이에 미묘한 시각차가 있기 때문입니다.

<최종문 / 외교부 2차관 (유엔 인권이사회 기조연설)> "인권 문제에 대한 우려가 북한의 인도주의적 상황에 대한 우리의 관심을 방해해서는 안 됩니다."

실제로 외교부는 북한인권결의안 추진과 관련한 정부 입장이 최종적으로 결정되지 않았다면서 이 문제와 관련해 미국 등과 소통을 계속하겠다는 모호한 답변만 내놨습니다.

다음 달부터 인권이사회에서 북한 인권 문제가 본격적으로 거론되는 만큼 정부의 고민은 점점 더 깊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