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북한 주재 러시아 외교관의 귀국길…짐수레 밀고 두만강 건너 02-26 17:39

(서울=연합뉴스) 북한에 주재하던 러시아 외교관들이 '코로나19 시대'에 본국으로 돌아가는 길은 험난했습니다.

북한과 러시아와의 국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봉쇄되자 짐가방을 가득 실은 수레를 직접 밀어 두만강을 건너야 했는데요.

피난길을 연상시키는 이 귀국길에 대해 러시아 외무부는 "여객 운송이 중지돼 귀국하는 길은 길고 어려웠다"고 밝혔습니다.

25일(현지시간)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 등에 따르면 평양에 주재했던 러시아 대사관 직원과 가족 등 8명은 이날 우여곡절 끝에 두만강 철교를 건너 북한을 빠져나왔습니다. 수레 이동에 용이한 철길이었지만 도와주는 사람이 없어 직접 수레를 밀었습니다.

이들은 평양에서 34시간가량 기차와 버스를 타고 함경북도 나선시까지 이동했고, 나선에서부터 1㎞ 이상 '수레 이동'을 했습니다. 수레에는 세 살배기를 포함한 3명의 아이가 타고 있었습니다.

고달픈 여정이지만 고국으로 돌아가는 일행의 얼굴에는 웃음이 가득합니다. 두만강을 건너자 "와!"하는 탄성도 터뜨립니다.

이들은 이후 러시아 연해주(州) 하산역에서부터는 버스를 탔고, 블라디보스토크 국제공항에서 비행기를 이용해 모스크바로 향했다고 합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박혜진·손수지>

<영상: 로이터·러시아 외무부 인스타그램>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