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결백 주장한 기성용 "축구 인생 걸고…좌시 안 해" 02-25 18:19

(서울=연합뉴스) 초등학교 시절 '후배 학폭' 의혹을 받고 있는 국가대표 출신 프로축구 선수 기성용(32·FC서울)이 25일 자신의 SNS를 통해 직접 의혹을 반박하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기성용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긴말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 보도된 기사 내용은 저와 무관하다. 결코 그러한 일이 없었다. 제 축구 인생을 걸고 말씀드린다"고 결백함을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고통받는 가족들을 위해 강경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는데요.

그는 "사실이 아니기에 문제 될 것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축구 인생과 가족들의 삶까지도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임을 깨달았다. 좌시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기성용은 이날 예정된 팀 훈련해 정상적으로 참여해 일정을 이어갔고, FC서울 구단도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해 이틀 연속 동분서주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앞서 24일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축구 선수 출신인 C씨와 D씨가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가해자 A선수로 기성용이 지목되자 그의 매니지먼트사인 C2글로벌은 곧바로 관련 사실을 부인하면서 강경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민가경>

<영상: 연합뉴스TV, 기성용 인스타그램>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