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확진자 다시 400명대…거리두기 조정안 26일 발표 02-24 15:53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어제 440명 발생했습니다.

사흘 만에 다시 400명대로 올라섰데요.

선행 지표인 주말 이동량이 다시 늘고 있는 가운데, 다음 주부터 적용될 거리두기 조정안은 모레 발표됩니다.

보도국 연결합니다. 김장현 기자.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어제 하루 440명 발생해 누적 확진자가 8만8,120명이 됐습니다.

하루 전보다 83명 늘어 사흘 만에 400명대로 올라섰습니다.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23명을 뺀 지역사회 감염자는 417명입니다.

서울 138명·경기 137명 등 수도권이 292명을 차지해 전체 지역감염의 70%를 차지했습니다.

특히 수도권 임시 검사소 확진자가 54명으로 집계돼 지역감염의 18.5%에 달했습니다.

비수도권에서는 지역감염자 125명이 발생했습니다.

광주 35명·대구 17명·경북 15명·부산 13명·충남 12명 등 전국 17개 모든 시도에서 지역감염자가 나왔습니다.

특히 선행지표라 할 수 있는 주말 이동량은 수도권에서 직전 주보다 17% 늘었습니다.

거리두기 완화와 운영시간 22시 연장 조치로 인해 이동량이 늘었다는 진단인데요.

오는 28일 현행 거리두기 조치 기한을 앞두고, 현재의 환자 감소세를 유지해야 상향 조치를 피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모레 26일에 다음 주부터 적용될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모레부터 국내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되지만, 안정적 집단면역 형성까진 시간이 걸린다며 꾸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습니다.

만약 수칙을 위반해 집단감염 발생 때는 구상권 청구 강화 등 엄정 대응 방침도 밝혔습니다.

[앵커]

기존 사례에서 확진자가 계속 늘어난 가운데, 가족·지인 모임을 고리로 새 집단감염이 발생했죠?

[기자]


네, 서울 중랑구 요양시설에서 지난 20일 이후 가족과 이용자 등 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경기 평택시 교회에선 지난 20일 이후 교인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평택시 외국인 모임 관련해 지난 17일 이후 지인 등 10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경기 수원시 가족과 지인모임 관련해 지난 21일 이후 누적 12명이 확진됐고, 앞서 집단감염 발생한 경기 고양시 교회에선 교인과 가족 등 12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33명으로 늘었습니다.

비수도권에선 광주 서구 콜센터에서 지난 22일 이후 종사자 등 2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대구 북구 병원에서도 종사자 등 29명이 확진됐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