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공급대책 후속조치 발표…광명·시흥에 7만 가구 02-24 12:11


[앵커]

정부가 지난 2.4 부동산 대책 때 발표했던 신규 공공택지 조성과 관련한 후속 대책을 내놓았습니다.

경기 광명·시흥을 3기 신도시로 추가 지정해 7만 가구를 공급하고, 부산대저와 광주산정 지역도 택지개발을 통해 주택공급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이재동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지난 2.4 주택 공급 대책을 통해 전국적으로 최대 20곳에 26만 가구가 들어서는 신규 택지를 확보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다만 어디에 지을지는 밝히지 않았는데 오늘 국토부는 브리핑을 열고 수도권에서는 광명·시흥을 우선 신규 택지로 지정해 7만 가구를 공급하겠다고 말했습니다.

6번째 3기 신도시로 조성될 광명·시흥은 면적이 서울 여의도의 4.3배로, 지금까지 나온 3기 신도시 중 가장 큽니다.

신도시는 광명시 광명동과 옥길동, 시흥시 과림동과 무지내동 등에 조성되는데, 정부는 서울 도심까지 20분대 접근이 가능한 철도 중심의 대중교통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부산 대저와 광주 산정 등 2개의 지방 중규모 공공택지도 확정해 각각 1만8천 가구, 1만3천 가구씩을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오늘 발표된 1차 신규 공공택지는 2023년 사전청약을 하고 2025년부터 순차적으로 입주자를 모집한다는 것이 정부의 계획입니다.

윤성원 국토부 1차관은 "주택시장을 안정시키고자 하는 정부의 의지는 어느 때보다 확고하다"며 "앞으로도 주택시장 안정을 위해 주택 공급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나머지 신규 택지 물량 15만 가구는 4월쯤 2차로 공개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국토부는 오늘 발표된 신규 공공택지 후보지와 주변 지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어 투기 수요를 철저히 차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