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현장연결] 서울시 "26일부터 요양병원·요양시설서 백신 접종" 02-24 11:23


오는 26일부터 시작되는 코로나 백신 접종과 관련해 서울시가 조금 전 세부적인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잠시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서정협 / 서울시장 권한대행]

서울시는 18세 이상 서울시민의 70% 이상인 약 606만 명에 대한 접종을 인플루엔자 유행시즌 도래 전인 10월 말까지 완료를 목표로 접종을 본격화합니다.

서울시는 전 시민 백신접종이라는 전례 없는 도전에 앞서 3단계(접종대상)-3개 트랙(접종방법)-3중 관리(모니터링·조치)에 이르는 333대책을 준비했습니다.

첫째, 접종대상을 우선순위에 따라 분류하고 3단계에 걸쳐 순차적으로 확대접종 하겠습니다.

중증 혹은 사망위험도, 의료·방역·사회 필수 기능, 지역사회 전파 위험도를 고려해 우선순위를 정했습니다.

1단계(2~3월) 접종대상자는 총 9만6천명으로, 전체의 1.6%에 해당합니다.

26일부터 서울시내 요양병원 137곳과 요양시설 277곳의만65세미만 입원·입소자, 종사자 등 22,615명에 대한 접종을 시작합니다.

대상자의 92.1%가 접종에 동의한 만큼 신속하게 추진하겠습니다.

이후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 코로나대응 요원들에 대한 접종이 이뤄집니다.

1차 접종은 3월까지, 2차 접종은 4~5월까지 완료할 계획입니다.

의사가 근무하는 요양병원은 백신직송을 통해 자체접종하고, 요양시설은 의사와 간호사 등으로 구성된 보건소 방문 접종팀이 찾아가거나 시설별 의사 등을 통해 접종을 시행합니다.

2단계(4~6월)에선 전체 대상자의 30.5%인 185만 명에 대한 접종이 시작됩니다.

65세 이상 어르신 154만 5천여 명, 노인재가복지시설 이용자 1만여 명과 종사자 5,700여명,1단계 접종대상에서 제외된 의료기관과 약국 종사자 26만여 명, 장애인, 노숙인 시설 입소자와 종사자 총 약 2만8천명이 그 대상입니다.

3단계(7~10월)에선 전체 대상자의 67.8%인 411만 명에 대한 접종이 대대적으로 시작됩니다.

50~64세 성인, 고혈압 등 만성질환자, 군인, 경찰, 소방, 사회기반종사자, 교육?보육시설 종사자부터 그 외 시민까지 순차적으로 접종대상을 확대해 가겠습니다.

둘째, 접종 방법은 백신의 특성과 도입 시기, 접종대상자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예방접종센터, 위탁의료기관, 방문접종 3개 트랙으로 구분해 진행합니다.

우선 예방접종센터에선 초저온 관리가 필요한 화이자, 모더나 백신 접종이 이뤄집니다.

정부가 중앙접종센터 1곳을 국립중앙의료원 내에, 서울시가 지역접종센터 29곳을 구민회관, 체육관 등 대규모 공공시설에 설치?운영합니다.

자치구별 1개소를 기준으로 설치하되, 인구가 50만 이상인 강남, 강서, 노원, 송파, 4개구는1개소씩 추가 설치해 지역별 병목현상을 예방하겠습니다.

지역접종센터의 경우 현재 25개소에 대한 장소를 확정지었습니다.

그리고 서울시 1호 지역접종센터는 성동구청 내 다목적 강당에 설치됩니다.

3월 중순부터 가동에 들어갑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