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월드줌인] 미얀마 시위대 팔뚝에 쓴 혈액형·연락처 그리고 '엄마 사랑해' 02-24 11:14

미얀마에서 군부 쿠데타에 반발하는 시민들이 연일 거리로 쏟아져 나오는 가운데, 일부 시위대의 팔뚝에 비장한 결의가 담긴 문구가 적힌 모습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SNS에서는 지난 22일 미얀마 전역에서 진행된 '22222(2021년 2월22일을 의미) 총파업' 시위에 참여하기에 앞서 일부 시위대가 팔뚝에 혈액형과 긴급 연락처 등을 적은 모습이 다수 올라왔습니다. 한 시위 참가자의 팔뚝에는 '엄마, 사랑해' 라는 글귀도 적혀 있습니다. 이는 시위에 나갈 경우 군경의 총격에 심하게 다치는 것은 물론, 최악의 경우 목숨을 잃을 각오까지 해야 한다는 미얀마 국민의 비장함을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