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與 "MB·朴 불법사찰 20만건"…野 "선거 개입" 02-23 20:02


[앵커]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불법사찰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전선을 넓히며 야당을 향한 압박 수위를 높였고 국민의힘은 선거 개입이라며 역대 정권 전수조사를 하자고 맞받았습니다.

서형석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을 고리로 국민의힘을 향한 공세의 수위를 한층 끌어올렸습니다.

<김태년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찰문건의 배포처로 확인된 만큼 박형준 당시 정무수석을 비롯한 관련자들은 보고받은 사찰 문서의 내용과 목적, 역할에 대해 분명하게 소명할 것을 요구합니다."


국회 정보위원장인 민주당 김경협 의원은 20만 건에 이르는 불법사찰이 박근혜 정부 시절까지 이어졌다며, 박 전 대통령의 탄핵정국 속에 권한대행을 맡았던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 대표도 겨눴습니다.

<김경협 / 국회 정보위원회 위원장> "국무총리에게 보고할 의무는 없거든요. 실제로 국정원은 대통령 직속 기관이기 때문에 국무총리에게 보고가 됐다면 권한대행 시절 아니겠는가 추측을 하는 겁니다."

김 위원장은 이어 국정원으로부터 "김대중·노무현 정부 당시 사찰 지시는 없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민주당은 진상규명을 위해 태스크포스를 꾸리고 정보공개 청구와 진상규명 특별법도 추진할 방침입니다.

국민의힘은 선거를 앞둔 국정원의 '신종 정치개입'이라고 규정하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국민의힘 정보위 간사, 하태경 의원은 연합뉴스TV와 통화에서 "보고처가 어디였는지 명시됐을 뿐 불법사찰 내용을 보고받은 근거가 아니"라며 "김대중 정부 이후의 불법 사찰조직 구성과 활동 내용을 일괄 동시 공개하자"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윤희석 대변인도 "보궐선거를 앞두고 여당의 정치공세가 도를 넘고 있다"며 문제가 없다면 역대 정권 전수조사 요구에 응하지 않는 이유가 뭐냐고 되물었습니다.


박형준 부산시장 경선 후보 측은 불법사찰 의혹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한다"며 "민주당의 정치 공작적 행태에 단호히 맞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서형석입니다. (codealph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