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안정 택한 국수본…"신뢰 회복 과제" 02-23 19:16


[앵커]


경찰이 국가수사본부 초대 수장에 내부 수사통으로 꼽히는 남구준 경남경찰청장을 단수 추천했는데요.

정인이·이용구 차관 사건 등으로 비판에 휩싸인 경찰 수사 신뢰 회복이 남 청장의 우선적 과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경목 기자입니다.

[기자]


초대 국가수사본부 수장 자리에 경찰의 선택은 남구준 현 경남경찰청장이었습니다.

내부 인사 추천 배경에는 3만 명에 달하는 수사 경찰 조직, 국수본의 안정화를 최우선으로 고려했다는 평가입니다.

당초 경찰은 권한이 비대해진 만큼 외부 공모 절차를 진행해 경찰 중립과 개혁의 적임자를 물색해왔습니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정인이, 이용구 차관 사건 등에 대한 부실 대응으로 수사력이 비판에 휩싸였습니다.

결국 흔들리는 조직을 바로잡고 수사 신뢰 회복을 위해 조직 이해도가 높은 내부 수사통 인사로 선회한 것으로 보입니다.


남 청장이 국수본부장 선발 과정부터 거론된 후보군이었지만 향후 국수본의 정치적 중립과 다양성 측면에선 아쉬움이 남습니다.


경찰 조직 자체가 외압에 취약하다는 지적이 계속돼 온데다 국수본부장과 같은 치안정감 계급 수사지휘라인은 모두 경찰대 출신입니다.

<이윤호 / 고려사이버대 석좌교수> "우려를 불식시키고 기대를 현실화시키기 위해서는 가장 중요한 것이 국수본의 정치적 중립과 독립이잖아요. 그러기 위해서는 조직의 독립과 인사의 독립이 돼야 되는데 조직과 인사 둘 다 독립되지 못했다…"


대통령이 임용 재가하면 본격 가동될 '남구준 국수본'.

신뢰 회복이라는 명확한 수행 과제 속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 모입니다.

연합뉴스TV 김경목입니다. (mo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