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빚투에 가계대출 사상 최대 증가…가계빚 1,726조 02-23 15:52


[앵커]

지난해 4분기 부동산 투자를 위해 영혼까지 끌어모으는 '영끌', 빚을 내서 주식에 투자한다는 '빚투'의 영향으로 가계대출이 사상 최대 폭으로 불어났습니다.

가계 대출에 할부 구매 같은 것을 더한 전체 가계 빚은 1,700조 원도 훌쩍 넘었습니다.

이동훈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말 기준 가계신용 잔액은 1,726조1,000억 원.

한 분기 증가 폭이 44조2,000억 원으로 역대 세 번째에 해당합니다.

가계 빚 증가 폭은 지난해 1분기 11조1,000억 원을 시작으로 꾸준히 늘더니 3분기에는 역대 최대 규모인 44조6,000억 원이 늘어나며 연간으로는 125조8,000억 원이 늘었습니다.


가계신용에서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 등을 걷어낸 가계대출만도 1,630조 원으로 전 분기 말보다 44조5,000억 원 늘어났습니다.

역대 최대폭입니다.

영끌, 빚투로 상징되는 부동산, 주식 투자가 주원인이었습니다.

또 지난해 11월 금융당국의 고액 신용대출자 규제 발표도 가수요를 부추긴 것으로 분석됩니다.

실제로 신용대출이 대부분인 '기타대출'의 증가 폭은 전 분기의 역대 최대 기록을 깼습니다.

정부의 갖은 부동산 규제에도 주택담보대출 역시 20조 원 넘게 늘어 증가 폭이 더 커졌습니다.

<송재창 / 한국은행 금융통계팀장> "주택 매매 거래량 증가 등의 영향으로…주식 및 주택 투자 수요 그리고 생활 자금 수요 지속 등으로 전 분기에 이어 크게 증가…"

금융당국은 이미 지난해 말부터 은행의 월별 신용대출 총액 관리 등 대출 억제에 나선 데 이어 다음 달엔 돈을 빌리는 개인마다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을 적용하는 방안을 내놓을 계획입니다.

또 대출 만기 연장, 이자 상환 유예 같은 코로나19 금융지원을 6개월 더 시행하기로 하고 다음 달 초 밀린 원리금의 상환 방법, 기간 설정 방안을 내놓기로 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동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