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시즌 중 국내선수 첫 코로나 확진…남자배구 2주간 중단 02-23 12:10


[앵커]

남자프로배구 KB손해보험의 박진우 선수가 어젯밤 코로나19 양성으로 판정됐습니다.


한국배구연맹은 일단 남자부 경기에 한해 2주간 리그를 중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박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우려했던 일이 현실이 됐습니다.

어제 오전 고열증세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KB손해보험의 센터 박진우가 어제 밤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박진우는 21일 OK금융그룹 경기에서 활약한 터라 KB손해보험 선수단은 물론이고 상대팀 OK금융그룹, 그리고 양팀 선수단과 접촉한 프런트, 심판, 경기위원, 연맹 직원 모두 접촉자로 분류돼 오늘 코로나 검사를 받을 예정입니다.

현 상황에서는 리그 진행이 어려워 배구연맹은 어제 밤 유선으로 각 구단들과 긴급회의를 갖고 남자부 정규리그를 2주 동안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여자부는 일단 박진우 밀접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다만, 박진우가 뛴 21일 경기에 참여한 심판진, 기록원 등 경기운영 관계자의 코로나19 검사 결과에 따라 리그를 중단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입니다.

프로배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이 처음은 아닙니다.

지난해 7월 KB손해보험의 케이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대체용병으로 온 여자부 흥국생명의 브루나도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두 선수 모두 자가격리 기간에 확진 판정을 받아 선수단과는 접촉하지 않았고 리그에 영향을 주지 않았습니다.

지난 12월에는 남자부 경기 중계 스태프가 확진 판정을 받아 일부 경기가 취소된 적이 있었지만,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으면서 리그는 속개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의 경우 시즌 중 처음있는 선수의 확진으로, KB손해보험 선수단 다수가 박진우의 밀접접촉자로 추가 확진이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확진자 추가 발생시에는 지난 시즌에 이어 두 시즌 연속 리그가 조기 종료되는 사태가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박지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