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외교부 "위안부피해 역사, 보편적으로 입증된 부분" 02-18 17:20


외교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논문과 관련, "위안부 피해를 포함한 역사적 사실은 수많은 피해자들의 증언과 국제기구 조사 등으로 이미 보편적으로 입증된 부분"이라고 밝혔습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18일)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는 사안의 본질에 관한 국제사회 내의 인식 제고 노력을 계속 기울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다만 "민간 학자 개인의 학술 연구 결과에 대해 정부가 구체적인 입장을 표명하는 것은 현 단계에서는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