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세계 위안부 연구자들 "램지어, 日주장 답습" 02-18 06:30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계약 매춘부'로 규정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를 비판하는 세계 여성주의자들의 연대 성명이 발표됐습니다.

정의기억연대는 뉴욕 배서대의 페이페이 추 등 위안부 문제를 연구해온 교수들과 전세계 1천여 명의 연구자·단체가 이름을 올린 성명을 공개했습니다.

성명은 "램지어 교수의 주장은 일본 정부의 주장을 답습하고 있다"며 "성착취 제도를 정당화하는 데 이용될까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

성명은 "학문의 자유를 침해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평등과 정의의 가치를 재확인하려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