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설 연휴 봄처럼 포근한 날씨…관광지 나들이객 북적 02-13 16:16


[앵커]

설 연휴를 맞아 부산에선 해운대 등 주요 관광지에 사람들이 몰리고 있습니다.

15도 안팎의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외출에 나선 시민들이 많은데요.

그래도 대부분 5인 이상 모임 금지' 등 방역 수칙을 잘 지키고 있었습니다.

해운대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봅니다.

고휘훈 기자.

[기자]


네, 해운대해수욕장에 나와 있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이곳 해수욕장을 찾는 이들이 발길이 점점 많아지고 있는데요.

모처럼 맞은 연휴에 봄과 같은 따뜻한 날씨로 외출에 나선 사람들이 많은 겁니다.

실제로 부산은 오늘(13일) 낮 최고기온이 17도에 이르는 등 봄 날씨를 방불케 했습니다.

가족 단위부터, 연인 또는 친구, 애완견과 함께 산책 나온 시민 등 다양했는데요.

다행히 5인 이상 모여있는 모습은 찾아보기 어려웠습니다.

외출 나와서도 기본적인 방역 수칙은 지키려는 시민들의 의지를 엿볼 수가 있습니다.

아무래도 고향 방문을 자제하는 분위기 탓에 명절 가족 모임을 하지 못한 분들이 많을 텐데요.

이 때문에 해운대와 같은 관광지로 여행을 오거나 나들이를 선택한 사람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또 밀폐된 공간이 아닌 이렇게 탁 트인 공간이 비교적 코로나19에도 안전하다 보니 꾸준히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울산에선 바다와 인접해 있는 대왕암공원에 많은 사람이 찾았습니다.

해안 절경과 어우러지는 기암괴석들을 보기 위해서인데요.

코로나19로 한때 통행이 금지돼 있던 교량은 현재 다닐 수 있게 됐다고 합니다.

나들이객들은 곳곳에 있는 해송숲을 보며 설 연휴를 만끽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연합뉴스TV 고휘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