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광주 IM선교회발 교회 연쇄감염…대면 예배 전면금지 01-29 20:51

[뉴스리뷰]

[앵커]

광주시 방역 당국이 모든 교회의 대면 예배를 전면 금지했습니다.

정부가 대면 예배를 제한적으로 허용한 이후 전국 지자체 중 처음인데요.

최근 IM 선교회 관련 감염과 교회 간 연쇄 감염이 확산하자 강수를 둔 것으로 보입니다.

김경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광주 동구에 있는 꿈이 있는 교회입니다.

신도 수가 30명인 작은 교회인데, 이 교회 신도 등 10여 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습니다.

앞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광주 안디옥교회에서 전파됐습니다.

<박향 / 광주시 복지건강국장> "꿈이 있는 교회에 안디옥교회와 연관되면서 방문을 했던 장로님이 한 분 확진이 되면서…"

안디옥교회 관련 누적 확진자는 60여 명으로 늘었습니다.

마스크를 쓰지 않고 설교했던 담임목사도 확진됐습니다.

이미 n차 감염이 시작됐고, 확진자 중에 병원과 학교 등 다중이용시설 종사자가 많아 추가 전파 위험도 높습니다.

안디옥교회는 앞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광주 TCS 국제학교와 관련돼 있습니다.

부목사가 자녀가 합숙 교육을 받던 TCS 국제학교를 여러 차례 방문한 겁니다.

당국은 안디옥교회가 CAS 기독 방과후학교 개설 과정에서 TCS 국제학교와의 접촉이 더 있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올해 들어 광주지역 누적 확진자는 600명이 넘습니다.

광주시는 최근 사흘간 선교회와 교회를 중심으로 2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하자 30일부터 모든 교회의 대면 예배를 금지했습니다.

정부가 지난 18일부터 제한적으로 대면 예배를 허용한 지 불과 열흘 남짓만입니다.

이번 조치는 전국 지자체 중 처음으로, 기간 다음 달 10일까지입니다.

<이용섭 / 광주시장> "현 상황이 급박하고 위중해서 모든 교회를 대상으로 대면 예배를 금지할 수밖에 없습니다…"

광주 TCS 국제학교가 초·중등교육법, 감염병예방법 등을 위반한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광주시는 전국 비인가 교육시설에 대한 정부 차원의 대응 방안을 마련해줄 것을 건의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ki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