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날씨] 태풍급 강풍 동반 눈…퇴근길 영하권 추위 01-28 13:42


[앵커]

전국 곳곳에 강풍을 동반한 많은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눈이 잦아들고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한파까지 찾아오겠는데요.

자세한 날씨는 기상캐스터 연결해서 알아보겠습니다.

김민지 캐스터.

[캐스터]

오전만 해도 서울에 눈이 펑펑 쏟아졌는데요.

지금은 그치고 따사롭게 햇살까지 비추고 있습니다.

다만 보시는 것처럼 바람이 엄청납니다.

이 강한 바람에 눈구름도 빠르게 이동하고 있습니다.

지금 강원과 충청, 전북지역에 눈이 집중되고 있고요.

이들 지역을 중심으로 대설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앞으로 호남동부내륙과 제주산지에 15cm 이상, 그 외 호남과 강원, 경북북동산지에 최고 10cm의 눈이 쌓이겠고요.

중부를 중심으로 최고 5cm의 눈이 내리겠습니다.

대부분 낮이면 그치겠지만, 충청과 호남, 제주는 내일 오전까지 이어지겠습니다.

이번 눈은 짧은 시간에 강하게 쏟아지겠고요.

태풍급으로 강한 바람까지 동반하겠습니다.

해안가에서 최대순간풍속 초속 25m 이상, 내륙에서도 초속 20m 이상의 강풍이 불겠습니다.

서울을 비롯한 전국에 강풍특보가 발효 중이고요.

전해상으로 풍랑특보도 내려져 있습니다.

지금 찬 바람에 오히려 떨어지고 있습니다.

현재 시각 서울 0.3도, 체감온도 영하 4.6도를 보이고 있고요.

오늘 밤 9시를 기해 전국 많은 지역에 한파특보도 발효되겠습니다.

내일 아침 서울은 영하 12도, 체감온도는 영하 22도선까지 곤두박질치겠습니다.

날이 급격히 추워지면서 오늘 내린 눈이 그대로 얼어붙는 곳이 많겠습니다.

퇴근길 미끄러지지 않도록 조심해주시기 바랍니다.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김민지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