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바이든, 중국 압박은 트럼프처럼…"코로나 기원 철저조사" 01-28 12:25


[앵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출범 초반부터 중국에 대한 강경 메시지를 잇따라 내놓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진상조사와 화웨이 제재 등에 있어 전임 트럼프 정부와 같은 입장을 취하면서 초반부터 중국을 전방위로 압박하는 모습인데요.

워싱턴에서 백나리 특파원입니다.

[기자]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브리핑 때마다 연일 중국을 향한 압박 발언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이틀 전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코로나19 극복 다자주의 강화 메시지에 중국은 전략적 인내의 대상이라며 선을 그은 데 이어 이번엔 코로나19 기원설을 상기시켰습니다.

<젠 사키 / 미국 백악관 대변인> "코로나19 대유행 초기에 중국에서 어떤일이 있었는지 자세히 조사해야 합니다. 우리는 강력하고 분명한 국제 조사를 지지해왔습니다."

코로나19에 있어선 중국 바이러스라고 부르며 책임론을 주장해온 트럼프 전 대통령과 같은 기조를 취한 것입니다.

중국 화웨이 제재와 관련해서도, 신뢰할 수 없는 공급업체들이 만든 통신장비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고 밝혀 제재 유지 가능성을 높였습니다.

여기에 더해 바이든 정부는 기후 변화 이슈에 있어서도 중국에 날을 세우며 그야말로 전방위에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존 케리 기후특사는 중국의 지적재산권 도용과 남중국해 문제 등을 거론하면서 미중 사이 어떤 이슈도 결코 기후 문제와는 거래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중국의 책임이 상당한 기후 변화 문제를, 다른 갈등 이슈들과 연계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취임 이후 첫 공개 브리핑에 나선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도 중국과 적대적인 경쟁이 강화되고 있는 점을 인정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 미 국무장관> "저는 미국과 중국의 관계가 우리가 앞으로 나아가고 있는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관계라는 것은 비밀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면서도 미중은 가장 중요한 관계라며 협력 필요성을 언급해, 수위를 조절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 백나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