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복지부 장관도 2주 격리…관가 코로나19 비상 01-27 22:04


코로나19 확산으로 고위 당국자들의 자가 격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어젯밤(26일) 복지부 장관실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다음 달 9일까지 2주간 격리에 들어갔습니다.


권 장관은 음성 판정이 나왔지만, 격리 기간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권 장관과 동선이 겹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도 선제적으로 검사를 받았는데 음성이 나와 업무를 재개했습니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도 수행비서가 복지부 확진자와 접촉 가능성이 있어 자체 격리했다가, 수행비서가 음성으로 판명돼 업무에 복귀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