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안 꺾이는 집값·전셋값…GTX 노선따라 탈서울 01-24 08:17


[앵커]

서울의 높은 아파트값과 전셋값이 새해 들어서도 꺾이지 않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싸고 좋은 집을 구하기가 어려워 서울을 떠나는 사람들도 늘고 있는데요.

최근에는 경기도에서 서울을 빠르게 오갈 수 있는 GTX 노선이 들어서는 곳들의 집값 상승세가 뚜렷해졌습니다.

이재동 기자입니다.

[기자]

7·10 대책으로 안정되는 듯했던 서울 아파트값 상승 폭은 지난달부터 점차 오르더니 이제 6개월 전 수준으로 되돌아갔습니다.

재건축이 추진되는 강남지역과 함께 용산과 마포, 동대문 등도 정비사업으로 새 아파트가 잇따라 들어서며 몸값을 키우고 있습니다.

집을 알아보러 나왔다가 치솟은 집값에 계약을 포기하는 사례도 쉽지 않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서울 마포구 공인중개사> "집을 사려고 하는 사람들이 지금 나온 가격에 집을 보더라도 옛날 가격에 콜이 들어오거든요. 지금 가격을 제쳐두고. (기존에) 사시는 분들은 아직까지는 높은 가격을 그대로 고수를 하는 상황이고요."

이 때문에 최근 실수요자들은 상대적으로 가격 부담이 적고, 교통이 좋은 수도권 아파트 매매로 눈을 돌리고 있습니다.

특히 서울 출퇴근을 수월하게 하는 GTX 노선과 지하철 연장 등 교통 호재가 있는 지역의 인기가 높습니다.

GTX A노선의 파주와 고양, B 노선의 인천 연수, C노선의 양주 등의 아파트값이 수도권에서 최고 급등세를 보이는 이유기도 합니다.

<김규정 / 한국투자증권 자산승계연구소장> "주거 인프라도 같이 개발되는 만큼 (경기지역) 수요자들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이 됩니다. 장기적으로 자산가치도 유지가 되면서 주거환경도 보장되는 신축공급주택 중심으로 수요자들이 몰릴 가능성이 높습니다."

서울을 넘어 수도권으로 번지는 집값 오름세의 향방은 설 전에 발표될 공급 대책이 좌우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