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신규확진 300명대 후반 예상…위험요인 여전 01-24 08:03


[앵커]

어젯밤 9시까지 발생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41명으로, 오늘(24일) 0시 기준 신규 감염자 수는 300명대 후반으로 예상됩니다.

확산세는 확연히 진정국면에 들었지만, 변이 바이러스 등의 위험 요인은 여전한 상황인데요. 보도국 연결해 코로나19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나경렬 기자.

[기자]

네,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가 어제(23일) 0시부터 밤 9시까지 중간 집계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41명입니다.

하루 전 같은 시간대 366명보다 25명 적은 숫자인데요.

중간 집계된 신규 확진자 중 72%, 245명이 수도권에서 발생했고, 비수도권이 96명이었습니다.

어젯밤 9시까지 대전과 제주에선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습니다.

집계가 마감되는 자정까지 추가되는 확진자를 감안하더라도 오늘 0시 기준으로 발표되는 신규 확진자는 300명대 후반, 많으면 400명 안팎을 보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최근 한 주 동안 발생한 일평균 지역 발생 감염자가 3차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300명대를 보이는 등 환자 감소세가 진행되고 있는 건 분명합니다.

하지만 변이 바이러스와 함께 수도권 신규 확진자의 30%가 임시검사소에서 확인되는 등 무증상 감염자가 지역사회에 널리 퍼져있단 점은 여전히 위험 요인입니다.

바이러스가 확산하기 좋은 겨울철이란 점도 확산세 차단의 주요 변수로 꼽히는데요.

방역당국은 지역발생 확진자가 300명대를 보이며 거리두기 2단계를 적용할 수 있는 수준으로 내려왔지만, 지금의 감소세를 이어가야만 거리두기 조치를 완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이 겪는 고통의 시간을 조금이라도 빨리 끝내기 위해선 무엇보다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