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두 달 만에 최소치 346명…이동량 증가는 불안 01-22 19:43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두 달 만에 최소치인 346명 발생했습니다.

많이 줄었지만, 여전히 2차 유행 때와 비슷한 규모인데요.

선행 지표인 전국 이동량은 벌써 2주째 증가세로 여전히 안심하기는 어려운 상황입니다.

김장현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46명.

하루 전보다 50명 넘게 줄어 두 달 만에 가장 적은 수준으로 내려왔습니다.

새해 들어 시작된 완만한 감소세는 3주가량 이어지고 있지만 앞서 3차 유행 규모가 워낙 컸던 만큼, 감소 폭이 크게 나타나진 않고 있습니다.

그런데 선행 지표라 할 수 있는 휴대전화 이동량은 벌써 2주째 증가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수도권과 비수도권 불문하고 전국적으로 공통된 현상입니다.

수도권 임시검사소에서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도 쉬지 않고 매일 40~50명 넘게 나오고 있습니다.

<윤태호 /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환자 감소 폭, 무증상 감염사례, 해외 변이 바이러스의 잠재적 위험성 등을 고려하면 결코 안전한 상황은 아닙니다."

이동량이 크게 늘어날 수 있는 설 연휴와 백신 접종을 앞두고 확진자 수는 현재보다 더 줄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혁민 / 세브란스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 "설 연휴 기간 수도권의 감염이 전국으로 퍼지지 않도록 주의할 필요도 있고, 낮은 발병률을 유지해야 안전하게 백신을 맞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수 있기 때문에…"

방역 당국도 전국 250곳에 접종센터를 지정해 운영하기로 하고 준비 작업에 착수한 상황입니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백신별 맞춤형 콜드체인 시스템을 구축해 실시간 모니터링을 수행하도록 하고, 초저온 냉동고 설치 사업도 본격화해 백신 접종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김장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