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사건큐브] '노마스크' 지하철 슬리퍼 폭행 남성 징역 1년 8개월 01-22 15:33

<출연 : 김영주 변호사·최영일 시사평론가>

지난해 8월, 서울 지하철 2호선에서 출근길에 있었던 사건이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시끄럽게 떠든다고 항의를 받자 슬리퍼로 승객의 얼굴을 때리는 등 무차별적으로 폭행을 가한 남성 기억하실 텐데요.

이 남성에 대한 선고 공판이 조금 전 2시 남부지법에서 열렸습니다.

어떤 판결이 내려졌을지 김영주 변호사, 최영일 시사평론가와 관련 내용 짚어보겠습니다.

<질문 1> 1심에서 징역 1년 8개월이라는 판결이 내려졌습니다. 이렇게 선고한 배경은 뭐라고 우리가 봐야 할까요?

<질문 2> 이런 사건이 한 번만 있는 건 아니었습니다. 코로나19 기간 우리가 겪는 기간 동안 소위 손님들이라고 부르는 사람들이 들어와서 마스크를 쓰지 않았는데 혹은 모르겠습니다. 편의점에 있는 아르바이트생이 마스크를 써달라고 얘기를 했는데 폭행을 한다든지 이런 사건은 너무 많은데요?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