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중국 언론 "바이든, 트럼프 잔재 치워야" 01-21 13:02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하자 중국 언론은 그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최악으로 몰고간 미국과 중국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용기를 보여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습니다.


글로벌타임스는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연설에서 중국은 단 한 차례도 언급하지 않았으며 미중 갈등을 어떻게 풀지에 대해서도 분명한 신호를 보내지 않았다면서 이같은 주장을 실었습니다.


신문은 또 바이든의 연설이 국내 문제에 초점을 맞춘 반면 트럼프는 퇴임 직전 공개한 연설에서 중국을 공격하면서 대중 적대 정책을 차기 정부에 넘겨주기를 원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