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코로나 최대 피해' 미국…바이든 정부 대응은? 01-20 20:27


[앵커]

미국은 코로나19 최대 피해국인 만큼 새 행정부의 방역 대응에 따라 확산세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조 바이든 행정부가 내놓을 코로나19 정책에 어떤 게 있는지 박혜준 PD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조 바이든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은 도널드 트럼프 정부와 대조적입니다.

출범 전부터 코로나19 대유행 치유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국민들의 협조를 호소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당선인 (지난 15일)> "정치적 문제가 아니라는 걸 이제 알았으면 합니다. 이것은 생명을 구하는 일입니다. 우리는 이 바이러스와 전쟁 중입니다."

가장 눈에 띄는 점은 마스크 착용 의무화입니다.

바이든은 마스크 착용에 부정적 입장을 보였던 트럼프와 달리 마스크 착용을 강조하고 일부 구역에 한해선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행정명령도 발동합니다.

또, 코로나19 검사 확대와 백신접종 가속화 목표도 제시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당선인 (지난 15일)> "취임 후 100일까지 백신 1억 회 접종이라는 우리의 목표를 지킬 것입니다."

이를 위해 스포츠 센터와 주민 센터 등 연방이 지원하는 접종 센터 수천 개를 세워 보다 적극적인 방역 정책을 펼칠 계획입니다.

이 같은 코로나19 관련 정책을 위해 1조9천억 달러, 우리 돈 2천82조 원 규모의 경기부양안도 이미 의회에 제안했습니다.

이 중 4천억 달러는 코로나19 퇴치에 직접 쓰이고, 나머지는 실업급여 등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구호와 주·지방 정부 지원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공식 취임 전에 예산안까지 내놓으며 코로나19 억제를 중요한 과제로 인식하고 있는 만큼 바이든 행정부가 악화일로의 코로나19 상황을 타개하고 경제 회복까지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립니다.

연합뉴스TV 박혜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